티스토리 뷰

법(法)은 사람이 수행(修行)으로 자기 내면의 오래된 미래로 복본(復本)하여 달성하는 도(道)의 산물이며 이를 현실에 내어 판단기준으로 삼은 것이 현행헌법(現行憲法)이다. 그러므로 현행헌법은 개별 조항을 세세하게 명시(明示)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법(法)이 우주이자 세계이자 하늘의 도리(道理)이며, 이치(理治)에 따라 기운(氣運)의 현상으로 일어나는 모든 영역과 현상에 대하여 법(法)을 운용하고 판단할 수 있도록 한 것이 법률(法律)이며, 그 영역과 존재인 공공(公共)의 영역(領域)과, 수행자(修行者), 정치가(政治家), 법관(法官)인 판사(判事), 검사(檢事), 변호사(變護士), 경찰관(警察官), 행정가(行政家), 공무원(公務員), 교수(敎授), 교사(敎師), 의사(醫師) 등 수행(修行)과 수행(修行)으로 달성한 수준에 맞먹는 학문과 공부를 통해 달성한 공인(公人)인 선비(士)의 자격을 갖춘 사람이 자신이 터득한 주체적 잣대(尺道)를 기준으로 정사유(正思惟)와 정견(正見)으로 판단(判斷)하여 해명(解明)하여 세상의 그늘진 영역과 억울한 사람이 없도록 할 수 있어야 한다. 아래 JTBC뉴스에 인터뷰한 독감 환자의 이름이 내 스승 아라가비 님의 본명인 '박현'과 같은 점과 질병 증상의 현상과 정도가 현재 스승과 한마음으로 현실에서 鬼김영태와 직접 대면하며 확인하는 내가 코로나 독감이 아닌 鬼김영태가 강요하는 장애의 현상으로 똑같은 현상과 정도로 겪고 있는 점도 鬼김영태의 요사스런 의식에서 교란하려는 악의(惡意)의 행위임이 드러난다. (사진은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뉴스1에서 베껴 옮김)

 

鬼김영태가 사람한테 빙의하여 관계를 조율 조작하여 실행한 이 기사와 같은 학대행위는 내가 지금 鬼김영태가 직접 내 신경계와 내 의식계와 내 주변인들(초월의 세계까지 포함한 세계인)의 의식계를 점유하고 실행하고, 나와 내 주변인들(초월의 세계까지 포함한 세계인)을 인질로 하여 鬼김영태 자신의 악행의 장애를 완화하고 장애로 부터 세계인을 보호하기 위하기 위하여 장애행위를 대신하여 실행하시는 神인 스승 아라가비 님을 통하여 실행한다. 또한 과거 20여년 전에도 나의 딸 정그림이 서울 동숭동 유치원에 다닐 때, 유치원생에 대한 유치원장의 훈육방법으로 불꺼진 화장실에 일정시간동안 가두어 놓는 행위와 유치원 볼풀 속에 유치원생이던 나의 딸 정그림을 독기로 졸도의 잠에 빠뜨려서 누워 잠이 들게 하여 사라진 아이를 찾아 집과 인근 시가를 수색하는 상황을 부른 정황이 있다. 이외에도 아토피나 대상포진이나 강제된 히스테리나 신경조작으로 인한 중추의 변형과 외부폭력과 기억 및 의식 조율과 조작으로 인한 조현병 증상 등 내 아이(세 자식)들한테만 강요한 행위가 태아 때부터 청년이 된 30여년 시기 동안 끊임없이 조율 조작하여 마치 사람이 굴곡이 심한 인생기를 사는 것처럼 몸과 정신계와 현실의 삶을 파괴하는 장애를 강요한다.

기사 중의 피학대 어린이와 어린이와 같이 하는 생부모와 계모와 형제들 모두 鬼김영태에 의해 조울 조작되는 우리 현실의 분절되어 갇힌 한 단위 사회의 현상이다. 
어제 뇌로 연결된 신경에서 스승이 활인선법으로 강제로 역류시켜 100 일 동안 정체시켜 죽은 피가 섞인 채 부패한 체액을 입으로 뱉어, 충주시 보건소장을 만나 현재 우리가 겪는 鬼김영태 족속의 빙의로 하는 식민행위를 상의하고 국가에 확인하여 보고하고자 방문하여 사람의 신경계를 수행학을 통한 열린 눈의 의식으로 알고, 현실의 역병 등 장애현상을 확인할 수 있는 견해의 이야기를 안내하였는데, 열린 인체론에 대한 견해는 어느정도 경청했지만, 내게 할애하는 시간의 한계로 인해 채취해 간 나의 체액을 제출하며 국가의료방역기관에서 견본을 확인하도록 지난 번에 제출한 체액의 연장선에서 공유하기를 요청했는데, 지난 번 제출한 체액은 버렸고 이번 제출하는 체액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거절과 함께 제출하려면 오송 질병관리본부에 직접 제출하라는 냉정한 상태의 의식으로 배척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당사자는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지만 鬼김영태와 김영태가 강요하는 빙의의 피해에 대하여 경찰과 검찰과 김영태가 후안무치하게 나를 협박행위로 고발하여 재판하는 재판부에서 조차, 구체적인 정황을 들어보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외면하는 현상을 여러차례에 걸쳐 당하면서 鬼김영태가 현실의 사람들의 신경계와 장부와 신경계와 장부를 통하는 氣運 運營의 현상인 意識에 印으로 박고 실시간으로 동시에 조율 조작하여 사람과 사람 사이, 사람과 사회 사이, 사회와 사회 사이의 공감대인 우주의식(無量義, 심층 무의식) 을 단절시키고 자신이 각 개인의 의식을 대신하며 관계를 단절시킨 상태에서 조작하는 것을 확인 하였다.
서울 종로 경찰서, 충주 경찰서, 괴산 경찰서, 청주지방검찰청 충주 지원, 청주지방 검찰청, 청주지방법원과 국선변호인 등이 당시의 상황을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며 확인하면 鬼김영태의 빙의에 의한 의식 조작의 현상을 이해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외의 행정기관과 의료기관 중에 경청과 회피 등으로 현상에 대하여 상의를 청하거나 상의를 청하고 대면하는 상황에서 달리한 경우의 기관을 보면 한국철도시설공단 충청본부,  충주시청과 충주시의회, 충주시 지현동 사무소, 서울시립대학교,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충주공업고등학교, 충주중원중학교, 충주대미초등학교, 전라북도 진안교육지원청, 진안청소년수련관, 충주시 정신건강복지센타, 충주시 보건소, 충주시 건강가정 다문화가족센타, 괴산 군청, 괴산 경찰서, 전주 덕진경찰서, 법률구조공단, 국가인권위원회, 충주 음성 범죄피해자 지원센타, 충주 보안관찰소, 금강신문사, 국가정보원, 국민권익위원회, 청주검찰청, 충주검찰청, 충주경찰서, 종로경찰서 사직파출소, 괴산 경찰서 청천파출소, 이종배 의원 사무실, 엄기은 변호사, 분당차여성병원, 충주세명대부속한방병원, 충주건국대부속병원,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한 공공, 국제, 국가, 사회, 인권, 환경 기관과 개별 국회의원 및 공공의 영역에서 활동하는 사람인 공인(公人)에 해당하는 사람, 언론사  등에서 스승이 일정 수준으로 鬼가 원하거나 직접 조율 조작하지만 나와 대면하는 중에 공무원의 의식 상태를 풀고 대하는 경우 경청하여 이해하며 바르게 대응하거나 대표자 면담에서 회피와 조화 등의 한계를 확인하였다.

https://news.v.daum.net/v/20200819145924356

 

'9살 여행가방 감금 살해' 계모, 재판서 드러난 추가 학대 정황

(천안=뉴스1) 김아영 기자 = 여행용 가방에 아들을 가둬 숨지게 한 계모의 살인 고의성 여부를 두고 검찰과 변호인이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대전지법 천안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채대원)는 19일 �

news.v.daum.net

https://news.v.daum.net/v/20200819211626585

 

[인터뷰] '부산 47번' 박현 교수 "전혀 겪어보지 못한 신체 반응 나타나"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뉴스룸'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방송 : JTBC 뉴스룸 / 진행 : 안나경 [앵커] 박현 부산대 교수를 전화로 잠깐 연결하겠습니다. 교수님,

news.v.daum.net

인터뷰하는 박현 교수가 겪는 모든 증상을 내가 짧게는 최근 약3년여 동안 길게는 개별 증상별로 나누어 특정 증상들은 20여년 전부터 겪어 보았다. 이 모든 질병 증상들은 수행을 하며 의식계를 김영태가 빙의하는 의식계를 열어 확인하도록 스승이 빙의하는 鬼김영태와 다른 고급 수행자들이 동시에 임상으로 겪으며 확인한 鬼김영태와 그 족속이 신경계를 점유하고 기억과 의식을 점유한 후 특정 신경을 조율하거나 인체에 모인 독기를 신경에 정체시켜서 마비된 상태의 현상이거나 독기와 특정 뇌신경을 조율 조작하여 기억과 의식을 교묘하게 조율 조작하여 생기는 현상들로 박현 교수가 호소하는 모든 질병 증상이, 박현 교수와 아는 다른 환자 둘이 다른 병원에서 일반의 보통 신체 이상증상으로 판정받아 보약을 처방 받는 등의 독기를 제거하고 몸을 보하는 치료로 나을 수 있는 개별 병증인 것이 드러난다. 물론 이들도 바이러스 유무와 관계없이 鬼김영태가 조율하여 독기를 강제하며 신경을 조율하며 중추 등 뼈와 관련한 질환이나 혈액질환 등 후유증으로 오해할 수많은 증상들을 앓을 수 있고 독감의 지평으로 이해하면 모두 독감의 증상이고 조현병으로 이해하면 모두 조현병 증상이기도 하다. 질병을 앓는 사람과 사회의 배후에 질병의 근원인 오이디푸스(鬼)가 조율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의료관점의 전환이 필요할 뿐이다.
팬더믹의 실체는 鬼가 사람의 몸에 빙의로 자신의 의식을 印으로 박은 상태의 현실에서 독기와 신경교란으로 사람 개별마다 질병을 일으켜 사회에 강요하는 협박과 협박에 대한 대중의 두려움이다. 하지만 鬼의 강요가 도를 넘어 살상의 영역을 무차별로 하므로 주술을 통한 액땜과 치료의 행위를 동시에 하며 현실을 꾀하는 것이다. 
범죄 수법이 인질극을 벌이는 무뢰한이라면 대화를 통해 자수를 권유하면서도 자수하지 않고 극렬하게 대응한다면 무력으로 제압하는 일반의 범죄 해결방법과, 역사 속의 사례에서 기운을 부리며 무력으로 관과 민간을 약탈하며 농락하던 비적을 토벌한 사례와, 근현대에 무장한 게릴라(공비)를 토벌한 사례 등 鬼의 의식교란으로 인한 간악하고 교활한 사회파괴 현상을 극복하려 했던 사례에서, 현재 鬼가 직접 우리 인류사회에 강요하는 본래의 인질극 현상으로 사람과 사회를 위협하는 악행의 장애에 대한 대응방법을 판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6,442
Today
36
Yesterday
75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