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https://news.v.daum.net/v/20200920202355541

 

탈모에 무기력..완치 후에도 심각한 '코로나 후유증'

냄새를 못 맡는다. 기억력이 떨어졌다. 계속 피곤하다. 코로나 19 완치 판정을 받고도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게 후유증인지조차 지금으로선 규명할 방법도 없습니다. 오늘

news.v.daum.net

기사 중에 인터뷰하는 사람들이 겪는 모든 증상은 鬼김영태가 사람(환자)의 몸 속 독기(毒氣)를 신경따라 전신 또는 특정 부위 및 장기관에 정교하게 옮기며 조율하고 조작하여 강요해서 일으키는 구체적인 중독 증상들입니다.
전염병이 아닌 일상에서 독기를 조율하여 일으키는 정신(기억과 의식)영역으로 부터 신경과 장부와 피부와 모발 등의 영역에 대하여 일으키는 개별 병리 증상들이며 코로나라는 바이러스를 제외하고 이해하는 것이 바른 진단법입니다.
냉기에 의한 바이러스가 발현한 것은 독기가 인후부에 강요된다면 기관지에서 독기를 쳐내는 현상인 기침을 하게 되고 이때, 몸 전체의 신경계(근육에 분포한 신경다발까지 포함)에 독기를 퍼뜨리고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면 근육통과 무력감을 동반한 몸살 현상이 동시에 일어나니 몸살 감기 증상을 좀 더 구체적인 확인 과정을 거치며 특정 바이러스가 함께하므로 OO바이러스 독감(毒에 의한 感氣)라는 진단명칭을 붙여 대응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동시에 일어나는 현상으로 한가지 병으로 대응하는 능력으로 치료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증상의 원인을 종류별로 알고 증상들이 서로 관계하는 시공간의 현상으로 사유하고, 질병의 본래 원인이 鬼의 빙의(氷依)에 의한 인체내 독기(毒氣) 교란이라는 근본 원인으로 부터 발현하는 질병으로 재사유라고, 바이러스를 사유하며 질병의 분포 영역이 넓은 상황을 이해하면 숙명으로 이해하는 전염병으로 고착해서 이해하지 않으므로 근본원인인 鬼를 단속해야 하는 방법으로 귀결하게 되겠습니다.
이번 코로나 독감으로 진단한 광범위한 증상들은 대처하는 의료진과 정부 등의 의료인과 공직자 개인과 기관 및 사회영역의 질병을 사유하고 이해하며 견해로 정리하며 치료 및 대책에 이르는 모든 과정까지 포함하여 鬼라는 특수한 도착의식 상태의 반사회정서장애자의 분열하고 착란하는 서번트형 의식 전이인 빙의(憑依)를 통해 개별 사람들의 의식 속에 印으로 박고 신경계와 의식계를 점유하고 의식계의 메트릭스 속에서 개별 사람마다 신경을 조율하여 몸 속의 모든 기운 현상들을 실시간으로 조작하여 강요한 대 인류사회  독기(毒氣)의 질병(疾病)으로 일으키는 인질형 전쟁입니다. 
 神과 사람의 정신영역과 달리 鬼 자신의 주체성인 정신(精神)이 부재한 것에 대한 열등감을, 사람에 대하여 의식을 통해 악(惡)으로 굴종시키고 더 나아가 아예 사람들의 신경을 조작하여 자신들이 지배하는 열등한 존재로 돌연변이 시켜서 공공연한 식민지로 고착시키는 전초단계를 이루어 가고 있는 일방적인 생물학전쟁의 현상입니다. 
그래서 오래전부터 神이자 조사선 바나리 수행자인 아라가비 박현 님을 비롯한 수행을 통해 정신력을 높여서 鬼가 교묘하고 요사스럽게 강요하는 의식과 신경계 교란 현상이자 행위인 빙의(憑依)에 대하여 의식의 메트릭스와 현실의 영역에서 대치하는 수행자들이 있고, 관련 현상들을 현실 영역에서 경험하면서 확인하고 기록하여 알리는 블로그 <어제를 향하여 세상에 봄이 차오르는 오늘>이 있습니다.
하루 빨리 정부와 법조계와 의료계와 국가 안보를 담당하는 기관 등의 전문영역에서 마취,마비된 자신과 국민들의 정신을 일깨우고, 현재 鬼김영태와 그 족속을 대응하고 있는 수행자들의 신고와 권고에 응하여 특별 비상 단속에 나서야 합니다. jejupoonggyoung.tistory.com/

 

어제를 향하여 세상에 봄이 차오르는 오늘

어제를 향하여 세상에 봄이 차오르는 오늘

jejupoonggyoung.tistory.com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6,436
Today
30
Yesterday
75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