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동차는 우주의 법(法)을 돌리는 도리(道理)를 표현한 수레(車)를 구현한 기계(機械)입니다. 사람이 수레와 자동차를 발명하고 타는 것은 시간을 초월하는 마음으로 다니는 神性을 표현하고자 하는 마음이며, 사람이 神으로 거듭나는 길인 수행(修行)을 수레를 탄다는 승(昇)으로 표현합니다. 하늘을 거역한 원죄(原罪)로 인해 불구(不具)의 장애(障碍)로 태어난 鬼가 神을 시기하고 사람을 자신이자 자신의 욕망하는 돌연변이의 원죄의식인 장애(障碍)에 가두어 죽이며 神과 사람의 세계인 현재의 하늘 자미원을 파괴하려는 의지는, 조화롭고 밝고 완전한 神性을 구현하는 자동차를 파괴하려는 의지로 나타납니다. 또한 자동차를 사람과 세계를 죽이고 파괴하는 도구이자 괴물로 전락시켜, 자동차 생활이 사람을 가장 많이 다치고 죽이는 사고 중의 하나로 만든 세상입니다.우리 인류가 일상에서 목숨을 걸고 활용하는 자동차를 이용한 鬼의 협박과 장애(障碍)가 정작 가장 우려해야 할 판(鬼, 헤르메스의 도착성 자의식)의 협박이며, 판의 협박에 대한 두려움을 넘어 판의 실체인 헤르메스(鬼)를 단속하고 제거해야 할 인류의 장애(障碍)입니다. 현실의 중생이 피안으로 타고 가는 반야용선을 현실에 구현하여 바다를 건너는 배를 항해하는 선장이 돌리는 마스타도 수레바퀴의 모양입니다. 바다를 건너 수학여행 하던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들이 탄 세월호 사건의 마스타를 외로 돌려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에 빙의(憑依)로 의식을 교란하여 사이비 종단을 재단으로 하는 대학을 유치하기 위한 주술의 제물로 삼은 것도 鬼김영태가 함정에 빠뜨린 행위이니 鬼영태의 장애(障碍)는 끝이 없는데 수행을 빙자한 鬼김영태와 김영태의 처 엄희진의 집에 스승이 나를 한마음으로 가서 만나도록 하실 때 마당 입구의 규방공예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거짓말로 정부지원금을 받아 지은 행낭채 누마루 난간에 세월호를 사건을 추모하는 노란 프래카드를 걸어놓고 사람들을 현혹한 현대판 양산박이었습니다. 지금도 저들의 불의(不意)를 깨우치고 나와 내 가계 구성원과 세계 인류에 대하여 빙의(憑依)의 장애(障碍)를 씌우는 범죄행위에 대하여 자수를 권고하러 가면 나를 자신의 자식까지 동원하여 모함하려고 함정에 빠뜨리려는 파렴치한 행위를 하면서도, 괴산의 생활협동조합 한살림 사람들을 현혹하여 불러들이고 지역의 파출소 경찰관까지 빙의(憑依)로 신기(神氣)를 꺼뜨리고 의식을 교란하며 鬼의 세상을 만들려고 기도 하니 통탄할 일입니다.<https://commons.wikimedia.org/wiki/File:Dharma_Wheel.svg#/media/파일:Dharma_Wheel.svg>

스승이 神으로서 한마음으로 돌보셔서 무쏘 자동차에 대한 국도와 트랙커 자동차에 대하여 고속도로상에서 鬼김영태가 神性의 나한테 씌우는 장애현상으로 브레이크와 십자베어링 파손 등의 기계고장을 일으켜 제어 불가능 상태에서 天運으로 차와 차간 2차 사고 피함. 빙의를 통한 의식교란으로 인한 자살 교사로 무쏘 자동차로 전방 벽 충돌 후 폐차와 의식 끊긴 후 스승이 되살려 살아남. 1년여 동안 트랙커 차량으로 충주-진안간 매주 장거리 운전시 시동불량 강요, 브레이크와 전후 차동축, 엔진연소 강제제어 등으로 인한 차량 강제 화재 폐차, 뇌를 포함한 전신 신경 교란과 뇌에 강제 주입하는 독기로 인한 졸도현상 으로 사고 강요, 전방에서 오는 차량 운전자의 의식을 조율하여 정면충돌 위험 강요 및 대중교통 이용시 전방 차량과 정면충돌 사고 위협등 내가 자동차로 이동하는 상황마다 鬼김영태가 강제한 경우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다. 스승이 한마음으로 항상 함께하시고 근래 5년여 동안 사고 강요 당시를 나와 鬼김영태의 의식을 통해 기억을 확인하고 사고 강요 당시의 신경과 신경 속 독기 조율을 통한 뇌와 의식 상태와 자동차의 기계작동 상태 등을 임상으로 확인하며 증명하였다. 
트랙커 자동차에 화재를 강요할 때 시속 10킬로미터 정도의 속도로 운전하다가 전체를 조율하시던 스승이 鬼김영태를 대신하여 진안 주천면 소방서 앞마당에 도착하자마자 화재가 일어나도록 하여 대형사고를 면하였다. 사고 후 스승이 鬼김영태에게 사고장소로 와서 확인과 보상을 권고하고 나 또한 아이폰 통화시도와 문자메시지로 사고내용을 고지하고 보상을 요구하니 방문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약속을 어긴 후 여러 차례에 걸쳐 나를 자동차 사고로 살해하려 한 내용을 나와 鬼김영태가 알도록 당시마다 상황을 일깨우시며 도의상 책임을 다하여 가장 안전하게 설계하고 제작하는 볼보 자동차의 S-60 자동차를 보상하도록 권고 하셨다. 이 권고에 대한 약속은 지금까지 미루며 지키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이젠 나를 살해하고 내 가계를 강제 조작하여 파괴하며 가족 까지 살해하고 점차 살해해 가는 위험 천만한 공작을, 神으로서 세상의 모든 존재의 의식과 현상까지 한마음으로 완벽하게 인식하시는 스승과 바나리 수행자들이 일상에서 나와 鬼김영태와 김영태의 처 엄희진과 그들의 족속들을 동시에 확인하는 중에도 게속하고 있다. 
마침 자동차 충돌 시험에 대한 이야기를 보고 鬼김영태가 나 뿐 아니라 인류 사회의 자동차와 관련한 모든 사고에 자신의 분열하고 착란하는 의식의 빙의(憑依)로 전이하여 대상자의 신경과 의식과 기계 장치의 작동상태를 조작하여 사고를 기도하거나 일으키는 현상에 대하여 밝힌다. 물론 자동차 회사의 자동차 개발 및 생산과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의 여건과 인권침해요소가 있는 감시카메라까지 사고방지 노력의 일환으로 현실을 조작하고 자동차 관련 법규와 사고 후 처벌 및 자동차 보험의 정도와 심지어 자동차 보험을 조작하여 수혜를 받기 위한 사고까지 자동차와 관련한 모든 산업과 생활과 자동차 생활과 관련한 사회문화의 비현실적 변화 조작 등에 이르기까지 범위와 대상의 한계를 두지 않고 파괴 욕구를 심화하고 있다.

https://auto.v.daum.net/v/AaPqHRCKGJ

 

[칼럼] '아재' 플래그십은 이제 그만, 볼보 신형 S90

운전기사 딸린 검정색 세단. 플래그십 세단의 전통적 표상이다. 볼보자동차는 이 같은 고정관념에 반기를 든다. 권위보단 합리적 가치, 생색을 위한 변화보단 실속을 추구한다. 신형 S90은 볼보��

auto.v.daum.net

자동차는 우주의 법(法)을 돌리는 도리(道理)를 표현한 수레(車)를 구현한 기계(機械)입니다. 사람이 수레와 자동차를 발명하고 타는 것은 시간을 초월하는 마음으로 다니는 神性을 표현하고자 하는 마음이며, 사람이 神으로 거듭나는 길인 수행(修行)을 수레를 탄다는 승(昇)으로 표현합니다. 
하늘을 거역한 원죄(原罪)로 인해 불구(不具)의 장애(障碍)로 태어난 鬼가 神을 시기하고 사람을 자신이자 자신의 욕망하는 돌연변이의 원죄의식인 장애(障碍)에 가두어 죽이며 神과 사람의 세계인 현재의 하늘 자미원을 파괴하려는 의지는, 조화롭고 밝고 완전한 神性을 구현하는 자동차를 파괴하려는 의지로 나타납니다. 또한 자동차를 사람과 세계를 죽이고 파괴하는 도구이자 괴물로 전락시켜, 자동차 생활이 사람을 가장 많이 다치고 죽이는 사고 중의 하나로 만든 세상입니다.
우리 인류가 일상에서 목숨을 걸고 활용하는 자동차를 이용한 鬼의 협박과 장애(障碍)가 정작 가장 우려해야 할 판(鬼, 헤르메스의 도착성 자의식)의 협박이며, 판의 협박에 대한 두려움을 넘어 판의 실체인 헤르메스(鬼)를 단속하고 제거해야 할 인류의 장애(障碍)입니다.
현실의 중생이 피안으로 타고 가는 반야용선을 현실에 구현하여 바다를 건너는 배를 항해하는 선장이 돌리는 마스타도 수레바퀴의 모양입니다. 바다를 건너 수학여행 하던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들이 탄 세월호 사건과 나라를 지키는 청년들이 탄 천안함 사건의 마스타를 외로 돌린 것도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에 빙의(憑依)로 의식을 교란하여 사이비 종단을 교육재단으로 하는 대학을 유치하기 위한 주술의 제물로 삼은 것도 鬼김영태가 함정에 빠뜨린 행위이니 鬼영태의 장애(障碍)는 끝이 없는데 수행을 빙자한 鬼김영태와 김영태의 처 엄희진의 집에, 스승이 나를 한마음으로 가서 만나도록 하실 때 마당 입구의 규방공예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거짓말로 정부지원금을 받아 지은 행낭채 누마루 난간에 세월호 사건을 추모하는 노란 프래카드를 걸어놓고 사람들을 현혹한 현대판 양산박이었습니다. 지금도 저들의 불의(不意)를 깨우치고 나와 내 가계 구성원과 세계 인류에 대하여 빙의(憑依)의 장애(障碍)를 씌우는 범죄행위에 대하여 자수를 권고하러 가면 나를 자신의 자식까지 동원하여 모함하려고 함정에 빠뜨리려는 파렴치한 행위를 하면서도, 괴산의 생활협동조합 한살림 사람들을 현혹하여 불러들이고 지역의 파출소 경찰관까지 빙의(憑依)로 신기(神氣)를 꺼뜨리고 의식을 교란하며 鬼의 세상을 만들려고 기도 하니 통탄할 일입니다.
행낭채 누마루 난간에서 내가 鬼김영태와 바둑을 둘 때 자신의 아비가 마당의 잡초를 뽑도록 하며 실수로 야생화를 뽑은 것에 대하여 울며 이르는 자신의 처 엄희진 편을 들고, 인근에 사는 카톨릭 성당 부설 아동센타 돌봄이를 하는 최OO 씨 한테도 장애(障碍)의 화를 돋우고도 화를 내며 돌아가는 사람의 뒤에 대고 벼르던 말은 빙의(憑依)로 몸을 침해하고 의식을 교란하는 노예화 행위였습니다. 그리고 내 머리 속의 기운을 빙의로 돌리며 누군가의 머리에 바로 도는 기운을 자신이 외로 돌려 이겼다고 하며 스승을 침해한 사실과 보고싶다는 거짓말과 함께 사형제들과 수행 중에 다투었다는 사실을 하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는데 얼마 후 자신의 아비와 내 아버지를 살해한 사건에 대하여 확인할 때 나와 자신의 의식 속에 스승이 한마음으로 항상 계시므로 차마 속이지 못하고 시인하고, 두 사건에 대하여 경찰에 자수하라는 나의 권고를 무마하려고 팔짱을 끼고 산책하며 이야기하자는 제안을 거부하고 내 아이폰을 건네어 자수를 재차 권고하니 20분만 기다려 주면 자신의 집안에 들어가 자신의 휴대전화로 자수하겠다고 약속하고 자신의 집으로 들어간 후 경찰에는 내가 자신들을 협박한다고 모함하여 고발한 사실이 있으며, 이로 인해 협박죄로 처벌을 받고 난 후에 다시 방문하여 나의 아이폰으로 녹음하는 것을 서로 인정한 후에 내가 묻는 질문에 살해하고 자수하겠다고 한 사실이 없다는 주장과 살해하고 자수하겠다고 한 적은 있지만 친고죄이며 자수하라는 나의 권고가 두려워 자수하겠다고 거짓말을 했다고 상반된 주장을 하며, 약 10여년이 넘는 동안 바나리 수행자를 사칭하며 나한테 진짜 스승을 만나지 못했다고 현혹하며 보이차와 전통조사선 수행방법인 여래장을 경기도의 옛 절터를 잧(찾)아다니며 안내하면서 빙의로 내 몸의 신경과 기운을 임의로 조율하며 마치 기운공부를 하는 것과 보이차를 마셔서 생기는 명현반응으로 몸이 복원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현상으로 거짓말과 사이비 행위를 했습니다, 나중에는 여주에 설립한 상상센타 고마의 구성원들까지 현혹하여 빙의로 심신을 교란하고 파괴하며 이간질하여 상상센타를 강제 폐관시키기도 했으며 이 모든 수행과 관련한 사이비 행각에 대한 사실유무를 묻는 질문에 사실을 부인하거나 장난으로 했다는 거짓말과, 이에 대하여 바나리 수행자가 아니었냐는 질문에 끝내 대답을 회피하는 파렴치함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김영태가 교란하여 실수한 오자(誤字)를 수정하는 동안에도 컴퓨터 프로그램을 교란하여 블로그 내용을 강제 삭제하려는 시도를 합니다.)

https://jejupoonggyoung.tistory.com/710

 

어미진(엄희진) 씨를 환영 합니다.

​ ​제목의 이름 표기를 '어미진'으로 한 이유는 전에 김영태와 소통 중에 그의 부인의 이름을 자식 키우는 사람이 비행을 일삼는다고 내가 놀린 적이 있는데, 지금 이 내용을 기록하는 중에�

jejupoonggyoung.tistory.com

https://jejupoonggyoung.tistory.com/866

 

김영태가 빙의(憑依)로 일으키는 자동차 고장 및 사고에 대하여

자동차를 깨끗하게 씻는 내용이 좋아서 鬼영태가 세상에 더럽힌 이야기로 감사와 고발을 합니다. 다음의 이야기는 영태가 세상의 축소판인 저의 정신과 의식과 삶에 대하여 저지르는 불선업의

jejupoonggyoung.tistory.com

https://jejupoonggyoung.tistory.com/708

 

영태여!

스승께서 말씀 하셨네. '영태여, 네가 화재를 일으켜 태운 진웅이 자동차에 대한 댓가로 구해 주어라' 조금 전 통화를 못해서 그대 아내에게 문자로 남긴, 빙의 하지 말라고 한 말에 대하여 답신

jejupoonggyoung.tistory.com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6,442
Today
36
Yesterday
75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