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빙의 피해자 및 기관

鬼가 꿈꾸는 세계, 파시즘.

해오름 haeoreum 2019. 11. 29. 19:01

현대인은 鬼 김영태와 그의 족속들이 기억과 의식을 점유한 채 자신이 조작하여 돌리는 조현병 현상의 상태입니다. 그리고 신경 속의 氣의 흐름과 농도와 순도와 방향 등이 빙의를 통하여 강제로 순황시키는 상태입니다. 특히 기경맥의 단전을 모두 독기와 체액을 채워 가리거나 파괴하고 머리를 독기와 냉기와 체액으로 파괴하고 수축시켜 막으로 형성된 것을 밀폐시켜서 좀비처럼 우리 자신의 성품을 쓸 수 없게 한 죽음의 상태를 겪는 것입니다. 그 예가 鬼에게 의식을 조율당하여 자신도 모르게 악마와 같은 범죄를 저지르고도 자신이 이해하지 못하는 조현병 현상 등입니다.

4년 전 김영태가 침해하는 빙의(憑依)를 스승께서 당신의 마음 안에서 확인토록 해주실 때, 天界를 보여주시며 디지털 온라인을 의식으로 다닐 수 있는 것과 요즘에는 온라인 상의 수열을 조작하여 교란하는 의 행위에 대하여 세계의 식민화 행위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시간과 공간이 일치한 상태가 아닌 삶이니 의 현상이고 이는 곧 가 구조화한 규격화이고 마치 통조림처럼 강제된 폭력이 같이 버무려진 현실이지요.

김영태가 세상의 의식을 교란하는 것은 이러한 시공간의 조작으로 시공간을 어긋내며 결국 세계를 혼돈의 파괴로 몰아가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이루려는 결과는 신과 사람과 생명체들의 의식을 가 강제 조율하며 땅과 대지의 작용과 심지어 우주질서까지 점차 확대하여 나중에는 모든 우주의 운행까지,

현재 우리의 몸처럼 모든 것을 강제로 돌려서 운행하는 세계로 만들겠다는, 망상이지만 현실화하고 있는 것입니다.

현재 지구상의 대부분의 영역과 영역에서 일어나는 현상은 대부분 이 야욕에 따라 비현실화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장 보드리야르의 시뮬라크르 이야기가 지금 일어날 것을 예감한 것이겠지요.

의식은 의 현상입니다. 의식을 아함경 속의 중생이 빛에서 쌀까지 다섯가지 먹을 것으로 규격화한 것이 떡이나 묵이나 푸딩 입니다.

그러나 가 가위누름의 현상으로 콤플렉스화한 의식은 뼈와 피와 내장과 체액 등을 살육하여 찍어내는 블록입니다.

이들은 이런 현상으로 세계를 구조화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비현실화한 현상들을 빛에 비추어보면 그 속에 도사린 제2, 3의 폭력이 스며 있는 憑依현상인 것이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6,442
Today
36
Yesterday
75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