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youtu.be/8pAi4NwqfMc

스승 따라갔던 이싱 차문화 여행 중에 죽해 열차타고 하산할 때 여행 출발 전 상상센타 고마에서 내 머리에 독기를 밀어올려 장애를 걸던 영태 몰래 스승이 열차 안에서 불러 주신 노래 <青藏高原>  당시 스승이 한마음으로 열어 주신 티베트 수행을 홀로 할 때였다.

청원 2020.hwp
0.03MB
鬼김영태의 對 인류사회 빙의 범죄 고발.hwp
0.10MB

스승 아라가비 님과 수행자들이 鬼김영태와 그 족속들이 인류사회에 빙의로 끼친 반역 범죄 행위에 대하여 확인하며 자수를 권고하는 날.
스승과 세계의 국가 정상들한테 노별 평화상 수여를 청원하는 마음과 
스승 한테 청원하여 우리 할아버지 박제상 님과 정관식 님과 정희창 님 한테 샹숭에서 이우까지 연결하는 지유명차 평화상 [히말라야賞]을 청원하여 한국문화정품성 상상센타 고마를 되살려 세계를 향하여 열어 환원하는 마음을 밝힙니다.
스승 따라 갔던 중국 이싱과 서해진 선생 따라 갔던 무이산 여행이 생각 납니다.
차예사 강좌 때 하신 객가인에 대한 말씀도 모두 문화의 모양입니다.
사람의 삶도 시간과 공간 속의 흐름이고 보면 세상은 모두 연결되어 있다는 말이 옳은데,
김영태와 대응하는 오늘 기억의 한계 속에서, 그를 떨치려고 흘러내려 가며 스승이 한마음으로 불러 주신 詩를 통해 무이산 구곡의 기억을 타고 내려 갑니다.

 

무이산 구곡 시오리 물길은 켜켜이 쌓인 유장한 세월

쥬파이 위의 철모르는 꽃향기는

겹겹의 시간 속 층층의 슬픔일 뿐 씨를 맺으려는 게 아니네

작은 나비여 꽃의 향기를 맡으렸거든

고치 속에서 꿈을 꾸며 내년 봄 다른 꽃을 기다리게

  (2013년.11월.18일 09:59)

 

2020. 10. 18. 20;10 서해진 선생이 확인하고 전하는 마음과 한마음의 자동기술

큰 아이 땅이의 수행력을 파괴하고 의식의 높이를 내려 놓았다. 鬼김영태가 땅이의 기맥(奇脈) 중 임맥(任脈) 상의 균형을 깨고 있기 때문이다. 땅이가 상상하는 대로 이해해 줄 사람이 없다., 아버지와 한마음으로 같이 하는 사유(思惟)를 동료들이 이해하지 못하게 대상의 의식을 강제 조율 조작하여 교란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아주 위험한 상태가 준비되어 있다. 나중에는 땅이만 내려놓고 타인들을 올리려 할 때 땅이가 자신의 의식을 내리며 대상의 동료들과 사유를 맞추려 하는 경우가 있다. 다른 곳에서 다른 일을 하는 것이 필요한 시기다.

(이는 큰 아이 땅이 뿐 아니라 둘째 아이 그림이와 작은 아이 산이도 심하게 겪고 있는 중이며, 자신들이 알고 겪지 않는 경우 상황을 잘 이해하기 어렵지만 현실에 대한 거짓말이나 모함 등을 이용하여 매우 심각한 관계 간의 소통과 자존감의 파괴로 부조리한 현실을 맞이하게 되며 학업이나 일과 현실의 몰락을 경험하기도 한다. 상대의 의식을 낮은 상태에서 땅이의 의식에 대응하게 하여 서로 소통을 교란하여 땅이가 상대의 의식 수준에 맞추어 자신의 의식을 내리고, 긴 시간이 지난 후에 땅이의 의식이 낮아진 상태에서 상대의 의식만을 높이면 홀로 낮은 의식 상태에 처하게 되는데, 이 상황은 鬼김영태가 사람의 의식을 사람마다 신경과 의식에 빙의로 점유한 채 완벽하게 의식을 대신하여 속이므로, 당하는 사람이 알지 못하고 속수무책으로 당하며, 이러한 경우에 나중에는 홀로 외톨이로 전락하게 하여 자살까지 세뇌하여 감행하게 하는는 경우가 있으니 매우 조심해야 한다.

또한 이러한 교활한 수법으로 사람의 의식과 현실을 강제 조작하는 鬼김영태를 빨리 단속하여 사회를 보호하고 이러한 상황에 처하는 가족이나 동료를 보면 이해할 수 없는 상태로 폄하하거나 폄하당하는 경우이니 대상자와 주변에서 각별히 이해하고 보호하며 상부상조하여 사유와 일 등을 나누어 주며 사회 속에서 도태되지 않도록 반드시 도와야 한다.)

<기경팔맥-임맥>https://m.blog.naver.com/calcho1/20072348904

 

기경팔맥 - 임맥(任脈)

임맥(任脈) 의 개요 임맥은 생식기로 들어가며 비뇨생식기 질환과 흉복부의 모든 증상의 진단과 치료에 있...

blog.naver.com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9,561
Today
72
Yesterday
101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