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제를 향하여 세상에 봄이 차오르는 오늘 『바나리』

無量義의 産室 『상상센타 고마』

오늘의 선비 『나마리』

茶의 會款(會館) 『초모랑마』

 

무궁화가 피는 모양은 가히 하늘에 별이 떠서 서로 자리를 이루는 하늘 기운의 현상과 같고, 꽃이 질 때는 꽃송이를 바른쪽으로 모아 돌리며 스스로 갈무리하고 지는 수행을 표상하는 꽃 중의 하나입니다. 며칠 전 스승께서 우리 집안의 문화에 대하여 말씀하시다가 할아버지께서 나무를 낭구라고 부르신 예를 하늘이 내리는 그릇(존재)을 이른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鬼와 같이 시기하는 존재의 의식이나 삿된 기운에 대하여 잘 아시고 방지하는 지혜를 아셨던 할머니께서 평소 하신 말씀 중에 '나무칼로 귀를 베어가도 모를 만큼 맛있다.'고 하시며 음식을 해서 나누곤 하셨는데, 나무(낭구)칼은 칠지도이며 마음 안에 세운 정법으로 鬼를 벤다고 격의로 농담을 하시며 혹시 시샘하는 鬼에게 물러가라는 지혜의 말씀이라고 하셔서 한마음으로 같이 하시는 수행자들께서 모두 좋아하셨습니다. 오늘 세상은 鬼 김영태와 그의 족속들이 빙의(憑依)하여 의식에 기생하며 이간질 합니다. 티베트의 현실은 우리의 마음처럼 鬼에 의해 마비된 채 신음하고 있으니 이제 정법(正法)으로 鬼를 베고 무량한 마음으로 평등하고 조화로운 세계로 열어야 하겠습니다. 출처:  https://jejupoonggyoung.tistory.com/911  [어제를 향하여 세상에 봄이 차오르는 오늘]

가야 할 자의 노래

 

16대 까르마파 락쭝 릭뻬 도르제가 티베트인들이 고국에서 탈출하여 개미떼처럼 힘들게 살아가는 미래의 모습을 보고 쓴 시이다. 1944년 티베트의 초르푸사원 따시 깡사르의 거처에서 쓰다.

 

백조는 호수를 믿네.

호수는 야속하게 얼음이 되네.

하얀 사자는 눈을 믿지만

흰 눈은 태양을 끌어들이네.

 

눈의 나라 티베트에 남겨진 모든 고귀한 사람들

사대에 흔들리지 않기를

티베트의 위대한 수호자 빠드마 삼바바가 돌보시니

언제나 당신의 따뜻한 자비심의 고리로

나를 믿는 모든 중생들 사신을 이루기를.

나는 지금에 머무르지 않고 어디로 갈지도 몰라

앞에 간 업의 생을 맛보러 간다네.

 

백조가 호숫가를 도는 날

어두워 가는 늪에 새끼를 떨어뜨리고

흰 독수리가 하늘 속으로 솟구치는 날

당신은 릭될이란 사람이 어디에 있나 하겠지

오 새끼들. 말 못할 서러움에 우노라.

 

이제 아무 말 않으리 모두가 웃음거리일 뿐.

하지만 궁극의 진리와 하나라.

새들의 왕이 진리의 길을 찾아낼 때.

우리가 기쁨으로 다시 만나길 비네 ……

 

 

2019년을 지나며 한국의 작은 티베트 대원사 티베트 박물관의 겨울 풍경 속에서 석현장 스님이 옮기다.

...벤자 구루 페마 싣디 훔

 

수행을 통해 세계를 여는 신화가 아래로부터 용오름의 기운으로 배 가슴 머리의  3 단 ( 丹 ) 탑 을 쌓고 열어  공성과 도리를 알고 ,  다시 봉황이 되어 머리에서 원신과 자신의 빛을 합쳐 배에까지 내려가 흰빛의 알로 열어 ,  그곳에서 원시의 물과 원시의 뭍과 다섯 색의 수련 ( 세계 ) 을 일깨워 피우고 ,  피운 큰 꽃을 만개의 꽃으로 피워 날리는 상징의 세계가 칠층의 탑이며 ,  마음 안에 하늘에서 땅을 잇는 낭구 ( 나무 ) 이며 ,  세계를 알아보는 지혜의 세계이며 ,  신단수이며 ,  마음 밖으로 꺼내어 하늘의 권세를 표상하는 칠지도이며 ,  하늘을 그리는 마음의 표현 솟대입니다 . 바나리는 모든 스승들과 수행자들이 마음에서 꺼내어 펼치는 나라이며 세상의 모든 존재들이 칠지도(七枝刀)로 鬼를 베어내고 같이 할 오늘입니다. 출처:  https://jejupoonggyoung.tistory.com/911  [어제를 향하여 세상에 봄이 차오르는 오늘]

충주 중원에 바나리를 펼칠 꿈

상상센터 고마는 매봉의 산소 보던에 정박한 방주.

천등 지등 인등 삼등산이 임한 곳.

봉황이 구름을 열어 하늘로 통하고 세계로 통하는 길을 양날개에 열며 노래하는,

어제를 향하여 세상에 봄이 차오르는 오늘.

나는야 한마음의 신 초모랑마라네.

나는야 바나리의 선비 나마리라네.

나는야 새들의 왕 봉황이라네.

 

마라도 기원정사에서 검은 표범에 키를 넘기고, 여주 신해리 대명산의 초막에서 봉황의 흰빛 알 속에서 마음 안의 바나리를 수련(睡蓮)으로 피우도록 깨워주신 스승 아라가비 님의 제자 정진웅이 스승께서 일찍이 제안하신 평화의 바나리 중국에 대하여 다시 전하며,

진안 주천 중리 운장산 초막에서 진안의 학생들과 상상프로그램으로 만날 때, 아미타 여래로 나투신 스승의 보호 속에서, 비로자나 여래인 수바마니 서해진 형제와, 마음 안에서 나투시는 고타마 부처님의 환생으로 하나가 되어, 김영태가 교란하고 파괴하는 몸과 마음과 현실의 파괴을 딛고, 김영태가 침해하여 아버지가 돌아가신 중원 운교의 산소 보던 아래 생가에서, 1944년 티베트 까르마파 락중 릭뻬 도르제가 노래하신 측은지심의 에 답하여 2020년 새해 아침에, 의 목과 다리를 세 발로 움켜쥐고 대가리를 쪼개며 노래하다.

무이산 차산 답사여행 때 서해진 형제가 스승의 말씀 ‘절차탁마(切磋琢磨)를 전하며 용기를 북돋워 주실 때, 무이산 암차를 생산하는 화 선생의 무이암차 철나한의 첫 시음 때 몸 아래에서 올라오던 참회의 기운이 생각납니다. 한국으로 돌아올 때 화 선생의 차창에서 무이암차 육계를 사서 鬼 김영태에게 스승으로 대하며 건네고, 鬼 김영태에게 나와 집안의 모든 것을 파괴당하며 대참회의 심정으로 청소 일을 할 때 부모의 격으로 스승을 대하는 심정에서 첫 봉급으로 보온차통을 선물한 후 오늘에 이르러 鬼 김영태에게 말합니다. 鬼 영태여. 전향(全向)이란 그대 자신이 폐(閉)한 의식 속에서 수없이 분열하고 착란하는 아수라의 대가리들을 자르며, 스스로 뒤집어쓴 반역의 껍데기 鬼를 벗고 개(開)로 회향(回向)하는 것. 개를 넘어 사람으로 복본(複本)하는 참회의 길을 따라 그대의 작은 상자 속으로 돌아가기를. 사진은 무이암차 철나한(哲羅漢), 원래 명칭은 鐵羅漢인데 마음을 밝히는 차로 또 하나의 이름을 지어 봅니다. 차는 스승께서 鬼 김영태가 범하는 빙의때문에 사람들의 의식이 심층의 무량의를 쓰지 못해서 생기는 공감능력의 부재를 극복하도록 운남과 무이산 등 중국 전역을 찾아서 우리에게 안내하는 것입니다. 무이산차가 그렇고 운남의 보이차가 천일생수로 여기며 우리에게 안내하는 것입니다. 나는 2004년 부터 보이차를 접하고 2007년부터 새벽차를 마시며 몸과 마음을 복원해 왔습니다. 오는 과정에서 전주 지유명차 송미현 선생을 통해 봉황타차를 주셨으니 나의 정체성을 알아보라고 하셨는데도 쉽게 알아보지 못하다가 이제야 알아 봅니다. 그러므로 차는 나의 온 마음을 일깨워 주었는데 그 중에 특별한 것이 철라한이요, 봉황타차이며 굳은 머리를 풀어준 광동노육안람차 등입니다. 눈의 집이라는 히말라야가 있고 티베트의 수호신으로 에베레스트로 알려진 초모랑마가 있어서 오늘 세상의 부조리를 풀 방법으로 충주 중원에 마련하려는 상상센터 고마 속 차관 오래된 미래를 티베트의 수호여신 초모랑마로 이름 짓습니다. 
스승 아라가비 님이 제안하시는 중국(中國)이란 한 나라의 명칭을 넘어 마음 안에서 바깥으로 드러낸 세계인 바나리의 의미이며, 민족과 영토를 초월하여 시공의 영역이 자유로운 평등과 자유와 원만의 통일한국(統一漢國) 입니다. 이렇게 펼쳐지는 나라에 티베트가 속하며 자유롭고 우리 또한 같이하며 자유롭고 영역은 세계 전체로 확장해도 누구나 형제의 민족이며 형제의 나라 바니리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