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茶談

모순의 호접몽

해오름 haeoreum 2019. 12. 24. 02:26

꿈에서 깨어 자는 중에 영태가 체액을 강제로 돌리며 역류시킨 체액을 뱉으니 붉고 누런 고름색깔이라 아이폰 카메라로 촬영하려 하지만 여지없이 저장공간의 한계를 핑계로 촬영이 불가능한 메시지화면이 뜬다. 영태가 교란하는 나의 기억과 의식은 내 몸속에 저장된 기억과 의식뿐만 아니라 내가 사용하는 아이폰과 컴퓨터 속에 정보로 저장한 기억과 의식까지 무단으로 점유하여 강제 조율 조작하니, 갑작스럽게 정지되거나, 속도가 늦추어지거나, 저장된 정보가 일부 또는 전부를 사라지게 하거나, 사라지게 했다가 되살려 주거나, 나와 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들의 의식까지 조율하며 엄연한 정보와 현실 상황까지 부정하거나, 매도하게 하거나, 아예 외면하고 연락조차 받지 않게 하거나, 아주 친밀한 가족까지도 낯을 가리게 하여 연락 조차 못하게 한다. 최근에도 페이스북에서 사귄 벗 중 한 분이 메신저로 소통할 때 심하게 어순이 틀리거나 아예 대화와 다른 문장으로 말하는 것을 보고 영태가 의식을 교란하는 것이라는 것을 일깨우고, 현실에서 만나 영태가 교란할 때 강요해서 닥칠 위험한 지경에 처하지 않도록 안내하려고 한국문화정품관에서 개최한 한중도자명인의 도자 전시 개막식에 초대하여 동행하며 차를 안내하였는데 오히려 연락을 끊었다. 티베트 불교 수행자인 스티브 잡스가 사람의 내부에서 쓰는 온라인을 외부의 온라인으로 꺼내어 쓰도록 개발한, 아이폰의 바깥에 있는 휴지에 뱉은 체액을 활영하려는 카메라의 저장공간이 부족하다는 메시지 화면을 카메라 스스로 촬영한 이 사진이, 아마도 현재의 호접몽을 영태에게 빙의되어 현실을 잃은 우리들에게 자각하며 살라고 하는 그의 배려가 아닌가 생각한다. 엊그제는 약 10여 년 동안 기록해온 아이폰 속 메모장 속 기록이 다섯 페이지만 남기고 모두 사라졌다.

矛盾胡蝶夢

 

차를 우리던 중에 영태가 강요하는 독기에 신경이 아파서 엎드린 채 모니터를 보다가 잠든 중에 꾼,
모르는 여자를 배반하는 꿈.

엊그제는 모르는 여성과 구강성교를 하려는 순간의 꿈,

영태가 일상처럼 나를 독기로 졸도시킨 후 기억과 의식과 신경을 완전하게 점유한 채 조작하여 강요하는 의식으로 내가 되어 여성의 성기에 입을 대려는 순간,

내가 잠자리에 들면 언제나 뇌로 통하는 신경을 따라 독기를 강요하여 졸도시킨 후 조작한 의식으로 꿈을 꾸게 하여 내 일상의 의식을 김영태 자신이 조작하는 대로 비현실의 의식상태에서 자각하지 못하며 살도록 기도하며 현실을 조작할 때,

졸도에 빠진 잠 중에 신경교란으로 나를 살해하려는 영태의 위협으로부터 한마음으로 지켜주시는 스승께서 영태가 강요하는 상황의 여성의 성기로 향하는 의식을 거부하는 의식으로 바꾸며 나를 깨우실 때 나의 의식도 동시에 거부하며 잠 속에서 깨어났다.

잠에서 깨어난 후 영태가 조작하는 독기로 하는 신경조율로 아랫도리가 성욕에 젖은 듯한 느낌을 느끼며 꿈속일지라도 스스로 단속한 의지를 깬 것이 한심하여,

영태가 완전하게 점유하여 강제하는 기억을 잃는 증세와 의도하는 대로 하지 못하는 의식 때문에, 영태가 내게 빙의하는 행위를 끊으면 상상 프로그램을 진행하겠다는 평소의 희망을 접고 공부로 안내하는 일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더니,

스승께서 말씀하시기를 영태가 일상에서 독기로 뇌와 신경을 파괴하고 기억과 의식을 조작하기 때문에 강제하는 꿈속에서 자각하지 못했어도 당신께서 거부하는 의식으로 바꾸니 스스로 지키려는 마음은 살아 있다고 만류하셨다.

 

찻물을 뜨러 부엌에 갔을 때 거실에 앉아계시던 어머니에게 빙의한 영태가 어머니의 말을 빌어 차 마시는 것을 힐난하니, 평소 한마음으로 같이하시는 서해진 선생도 말씀하시기를 당신이 집에서 이웃 사람을 맞았을 때 영태가 그 사람의 의식을 빙의로 점유한 채 그 사람의 성품을 차갑게 바꾸며, 자신이 강요하는 상황을 어찌하려고 하느냐며, 나를 돕는 것에 대하여 협박을 해왔다고 걱정을 하신다.

https://jejupoonggyoung.tistory.com/516

 

아버지의 죽음

2018년 9월 25일 저녁 아홉 시 오십팔 분에 체험하며 메모한 것을 26일 아침 아홉 시 십팔 분에 옮긴다. 김영태가 자행한 아버지에 대한 살해 행위를 스승과 서해진 선생께서 나의 몸에서 체험하도록 김영태의 意..

jejupoonggyoung.tistory.com

아버지가 사경을 헤메실 때 지금 내가 겪는 의식교란을 포함한 기억의 장애와 혈맥을 짚어서 수축시키며 자세를 구부러뜨리는 골격 변형과 마비와 독기로 강요한 죽음과 사진상의 볼이 움푹 들어가게 하는 치아 강제발치와 신경을 수축시켜서 강제로 오므러뜨린 증상과 턱에서 움푹들어간 자리로 지나가는 각성된 신경과 관자놀이의 각성된 신경 등 최악의 신경교란과 의식교란 속에 건강한 노인이 수십 년 동안의 빙의 침해와 최근 4년 여 동안 확인 과정에서 내가 보는 앞에서 조현병 현상으로 강요하는 김영태가 대신하는 욕설을하는 어머니에게 당하는 침해와 신경을 조작하여 만든 장탈출증과 할머니 살아계실 적 할머니를 빙의하여 강제 치매상태로 아버지와 반목하게 하여 가장의 위엄을 파괴하고 할머니 돌아가신 후에도 빙의로 술에 빠지게 하며 내가 보는 앞에서 할머니가 된 듯 마당가에 앉아서 오줌을 누게 하거나, 추공 선생이 보다 못해 진안 운장산에서 묵으며 지역학생들에게 상상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나에게 알려 주었듯이, 김영태가 나를 의식으로 사칭하여 아버지한테 욕지거리를 하여 화를 나게 하는 등의 의식교란을 일상에서 강요하여 악랄하게 심신을 파괴하여 살해하였다. 살해 후에도 찾아가서 사실을 일깨우는 내게 회유하려다가 한마음으로 보고 계시는 스승 앞에서 자수하겠다는 권유를 받아들인 뒤, 20 분의 여유시간을 얻은 후 자신의 집안에 들어가 경찰에는 내가 자신을 협박했다고 고소하고, 초기 검찰에서 화해조정 결정이 난 사건을 내가 받아들이지 않자 오히려 자신이 경찰고발 당시에 원했던 당일 사건 외의 독기를 강제하는 빙의 침해에 대하여 항의하는 욕설 일부와 일반의 항의 문자를 증거로 검찰의 의식을 교란하여 빙의행위는 수사 대상에서 제외시킨 후에 재판까지 간섭하여 벌금형의 실형을 선고받게 하는 악행을 저질렀다. 이후에도 이 사실에 대하여 서로 녹음을 인정하고 대화하는 중에도 대화 시작 즈음엔 나의 아버지와 자신의 아버지에 대한 살해 행위에 대하여 고백한 자신의 말과 자수를 하라는 나의 권유를 받아들인 것을 부정하다가 대화 후반부에 인정하며 당시에 내가 두려워서 거짓 고백과 자수를 하겠다고 했다는, 나를 회유하려는 위선이 섞인 말로 속이려 들었다.

'茶談'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흡혈귀야!  (0) 2020.02.09
선거법과 검찰 개혁안에 즈음한 생각  (0) 2019.12.24
모순의 호접몽  (0) 2019.12.24
참다운 복고는 자신을 찾아서 현재를 이루는 것  (0) 2019.12.21
기생충  (0) 2019.12.12
노래하는 청년 경성수 君에게  (0) 2019.12.06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6,393
Today
62
Yesterday
92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