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수메루 신화

해오름 haeoreum 2018. 10. 25. 21:10

수메루 신화

  

진안박물관 특별전시실엔 수메루가 솟고 금강륜이 펼쳐있다

용담에서 떠난 이들의 마음을 그릇 안에 펼쳐 놓고 가장자리를

작은 금강륜으로 감쌌는데, 미술 하는 소영권이 큰 금강륜의 벽에

지옥도를 그리고 있다

박물관 학예사는 상구보리의 욕망을 거두고 이웃 박물관 학예사와

나를 불러 중생세간을 같이 꾸미자며 화해시키려 한다

중생세간에 길을 내고 신화의 뒷면에 대한 다툼으로 맞이하는 새벽,

날 밝으면 지나야 할 길 위에 고라니가 차에 받혀 처참하게 나뒹군다

전시가 개막하면 관람객들은 재현한 세상을 보며 자신이 밟고 선 곳이

지옥인 줄 알아볼까

 

사람들이 알아보지 못할 걸 알면서도 수메루 세상을 꾸며놓고 오는 길,

애통하게 번진 고라니의 핏물을 비가 오셔서 씻어주니

고라니가 털을 하얗게 바꾸며 일어나 숲으로 뛰어든다 

(2010)

http://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얇고 바랜 잎이 깃털이 되는 것  (0) 2018.12.03
自畵像  (0) 2018.10.27
수메루 신화  (0) 2018.10.25
배반의 말  (0) 2018.10.24
네가 잠들었을 때  (0) 2018.09.18
  (0) 2018.09.16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6,442
Today
36
Yesterday
75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