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해 7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백악관 각료회의실에서 진행된 회의에 참석한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늘의 미메시스로 태어난 동지이자 형제가 하늘의 의식을 마음으로 이루며 공존하는 신(神)의 존재입니다. 
동지와 형제가 하늘의 마음인 의(義)로 이루어진 관계에서 , 이간질을 하는 반역자인 귀(鬼)가 빙의(憑依)로 침입하여, 인체 장부의 혼(魂)을 갈무리하는 슬개에 인(因)을 박아서 자의식(小我, 콤플렉스)으로 존재하며, 아무런 집착도 하지 않는 상태로 대상자의 마음에서 일어나는 의식(意識)의 현상을 확인해 보면, 
기사 중에 표현한 내용을 따옴표로 정리한 의식현상 정도의 부정하는 의식이 발현되는 것을 마음을 청정하게 닦아서 하늘과 하나가 되어 하늘의 원기로 의식활동을 하는 여래(呂來)이자 신(神)으로서 내(정진웅)이 스승 아라가비 님과 서해진 사형제의 감수 아래 확인하였습니다. 
정치(政治)의 영역에서 여당(與黨)과 야당( 野黨) 뿐 아니라 동지(同志)의 관계에서 국가와 민족의 국민을 위하여 서로 지향하는 바가 법(法)과 도리(道理)와 정의(正義)가 분명하여 서로 한마음으로 화합하며, 귀(鬼)가 이간질로 조율하는 사사로운 사념(邪念)에 흔들리지 않아야 할 때, 미세한 의식의 변화에 따라 '개인 의사'라는 판단으로 일어나는 이견(異見)이 공익(公益)을 교란하여 국가와 민족과 국민의 장래를 그르치게 되기도 하니, 엄중한 현실에서는 자신의 의식을 잘 일으켜야하며 이면에서 정치인의 의식에 침입하여 의식을 세뇌하고 교란하는 귀(鬼)를 반드시 정리해야 하는 것입니다.
  
鬼김영태가 일상에서 빙의(憑依)로 전 세계의 사람들의 의식을 교란하며 가짜 여론을 형성하는 실제 사례 입니다.
현재 우리의 정신과 정치를 포함한 안팎의 모든 영역이 귀(鬼)의 빙의(憑依)에 의해 잠식되어 가고 있습니다.
 
 '대통령의 직무를 정지하는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드러내지 않음'    으로써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발심을 은근히 드러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https://news.v.daum.net/v/20210112161321837

 

펜스가 '고별선물'로 받은 특별한 의자..고립된 트럼프와 대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행정동인 아이젠하워빌딩에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위한 고별행사가 열렸다. 부인, 딸과 함께 참석한 펜스 부통령은 특별한 선

news.v.daum.net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5,179
Today
2
Yesterday
55
«   2021/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