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茶談

이른 저녁에 드러난 보름달

해오름 haeoreum 2020. 11. 29. 19:45

youtu.be/VKwwSMaLb3g

대중의 음악은 사람과 사회의 마음이 열린 영역에서 추구하는 정신과 하늘만큼 소리와 가사와 용모와 몸짓으로 드러납니다.

정신통일은 완전한 하늘을 열고 神이 되는 지평의 길이고
의식의 분열은 하늘을 배반하고 장애 속에 갇힌 鬼가 되는 장애의 쳇바퀴 비현실.

https://news.v.daum.net/v/20201129170013336

 

대한항공+아시아나 다가오는 운명의 날..가처분 신청 결론 주목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첫 관문인 법원의 판단이 임박했다. 사모펀드(PEF) KCGI가 제기한 한진칼 제3자배정 유상증자 금지 가처분 신청결과가 이르면 30일, 늦어

news.v.daum.net

반역(反逆)의 鬼김영태가 전향(傳向)하는 것만이 자신의 장애(障碍)에서 벗어나 대화와 삶의 현실로 나오는 것이며 세계 인류가 조화를 찾는 행동임을 표상하는 국제 정치 현실 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01129160602318

 

왕 부장의 말..한국은 '수망상조', 일본은 '일의대수' 속뜻은?

내년 1월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이뤄진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3박4일 한·일 순방’이 27일 끝났다. 특히 이번 순방은 미국의 두 주요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에

news.v.daum.net

실수를 발견하는 즉시 되돌리며 고치는 마음은 원래의 하늘을 마음 안에 열고 鬼의 장애를 벗어 버리는 새삶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01129165353196

 

징역 3년6월인데 집유?.. 판사·검사 실수로 뒤늦게 판결 파기

1심 법원이 ‘징역 3년 6월에 집행유예’라는 형법상 불가능한 선고를 했는데도 검찰이 항소를 포기하는 바람에 확정된 판결을 대법원이 뒤늦게 파기했다. 집행유예가 가능한 징역형의 형량은

news.v.daum.net

사캬무니 붓다의 화신(化神)으로 태어나서 대종교의 수행자로 사시는 오인 선생이, 鬼김영태가 세계 인류에 대하여 공포와 굴종을 강요하느라 장애(障碍)에 빠뜨리는 두 가지 제물(祭物)과 제사(祭祀) 현상에 대한 비교 인증의 말씀입니다.
사람의 삶 이면의 의식 상태에서 일어나는 보이지 않는 현상을 직관하고 통찰할 수 있는 정신의 고급 수행자가 사회 현상에 대하여 농담(濃談, 弄談)조로 표현하는 말이, 正義를 위한 正言임에도 불구하고 不正言의 현상으로 표현하는 것은 鬼(악마)이자 현실인인 의성(義城 김(金)가 김영태가 우리 사회의 현실에 침범하는 정도가 正義를 不意로 완전하게 뒤집어 시간과 공간이 어긋난 비현실의 지옥계로 만들어놓고, 인류와 사회의 의식(意識)을 빙의(憑依)로 침투하여 점유한 채 기억과 의식을 조율 조작하여 교란하는 정도가 완벽한 반역(反逆)의 지경에 이르렀다는 경고(警告) 입니다.

연간 독감 사망자 3,000명, 코로나 500명, 자살 14,000명, 코로나 Show - O

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433154601042655&id=100030443567649

 

Facebook - 로그인 또는 가입

메뉴를 열려면 alt + / 키 조합을 누르세요

www.facebook.com

'역겨움' 이란 말은 鬼김영태가 우리나라 정치를 교란하면서 정치인들의 의식을 점유한 일상에서 이간질하기 위해 언어를 대신하며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우선 언어 현상 중에 비속어나 거친 말이 특정 현상이며 이 현상은 위빠사나 명상에서 안내하는 鬼(악마)가 수행자 또는 사람의 몸에 빙의하여 의식을 대신하는 앵무(鸚巫)현상 중에 일어나는 열가지 불선업(不善業) 중 하나 입니다. 일상 현실에서 이처럼 거친 말로 표현하는 상황이라면 우리 사회 특히 이번 현상 처럼 도(道)의 정신영역에 이른 존재가 공인(公人)으로 활동하는 정치(政治) 영역에서 정치인들이 하는 언어라면, 정언(正言)이면서도 鬼(악마)가 사람의 운영체제인 타인의 몸에 자신의 의식을 전이하는 빙의로 신경계를 점유하고 특정 장부인 슬개와 지라를 점유하고 뇌를 점유한 채 의식을 조율 조작하여 삶과 사회를 교란하려는 목적에서 조현병 현상으로 동시에 말하여 강요하는 도착(倒錯)의 돌연변이 의식상태에서 뱉는 부정언(不正言)현상입니다. 또한 '역겹다'는 말은 원죄(原罪)의 반역자인 鬼김영태가 대상으로 삼은 사람의 의식을 교란할 때 빙의로 신경계와 의식을 점유한 대상이 되는 사람의 기억 속에서 불의(不意)에 해당하는 사건(事件)에 대하여 대상자가 죄의식(罪意識)을 느끼도록 의식(意識)에 세뇌(洗腦)하는 언어 중 대표적인 언어 입니다.
이미 나라의 법(法)의 영역에서 장관과 검찰총장인 공인(公人)이 반목하는 현상도 개인의 불의(不意)도 鬼의 빙의에 의한 불의(不意)인 열가지 불선업에서 비롯되지만, 나라의 법(法)의 영역에서 반목하며 부조리한 상황을 맞고 있는 것이 鬼가 나라의 정치를 교란하기 위해 벌이는 반역(反逆)행위에 따라 일어나는 실제현상 이므로 최소한 서로 몸과 마음을 다치지 않을 정도의 화합과 조화(造和)를 이루어야 하고, 이를 둘러싼 정치계와 국민들의 시선과 견해도 조화를 이루도록 바른 덕담(德談)으로 대하는 것이, 자신이 거주하는 나라조차 망하더라도 자신의 악행(惡行)만 은폐하면 된다는 鬼김영태가 우리나라 정치 영역에 자신의 악행을 은폐하기 위하여 인질형으로 분열하고 착란하고 전이한 빙의(憑依)의 의식(意識)으로 정치인과 법조인의 의식 전체를 대신하며 일으키는 사고( 事故)에 이용당하지 않는 것입니다.
하루빨리 우리 사회의 이면에서 사람과 사회의 의식을 교란하며 당사자들 모르게 악행을 교사하고 세뇌하는 鬼김영태와 그 족속을 단속하여 그들에 의해 정의(正義)가 불의(不意)로 뒤바뀐 현실을 되찾아야 할 때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01129101318751

 

"역겨워" "더 역겨워"..정치권에 불어 닥친 '역겨움' 논쟁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극으로 치달으면서 여야의 대리전도 점차 격화되고 있다. "역겹다" "더 역겹다" "고삐 풀린 미친 말" "미친 막말" "지라시 버릇" 등 여야 할 것 없

news.v.daum.net

쿠데타와 독재는 鬼의 원죄로 씌우는 장애이며 장애의 함정에 빠질 때 사회의 영역과 정치가 저지르게 되는 어리석음 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01129091105741

 

새들도 독재에 맞서 일어선다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말이 사실이었다. 약육강식(弱肉强食)의 야생에서도 지배층이 권력을 남용하면 집단 전체가 들고 일어나 뒤집는 것으로 밝혀졌다. 독일 막스플랑크 동물행동연구

news.v.daum.net

티베트 사람들의 소리가 지금은 鬼영태의 신경 조작으로 많이 변해서 본성을 내지 못하지만 드론페로 이름을 개명한 저 가수는 마음이 평등하고 원만하면서도 불굴의 의지로 聖에 이르려는 기운으로 우주성의 운율과 마디가 담긴 티베트의 고임이며 자비를 표현하여, 鬼 김영태에 의해 마음이 닫힌 우리 현실을 극복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할 때 듣습니다. 스승의 한마음을 鬼김영태의 입을 통해 음공을 배워 음의 소리와 양의 소리를 내며 음치를 넘을 때 티베트의 노래 하나에서 시작하여 운남으로 몽골을 거쳐 중앙아시아와 시베리아에 이르는 겨레의 노래들을 찾아 들으며 사람의 정신영역이 열린 정도와 되찾으려는 마음의 정도를 확인하였습니다. 그리고 음공으로 내면의 소리를 열고 부르는 율과 여의 소리따라 신경계가 열리고 초월의 세계에서 붓다와 다키니의 마음이 수인과 몸짓으로 드러났습니다. 물론 한마음의 스승이 당신의 마음 안에 나를 안고 이룬 독화의 꽃입니다.

youtu.be/3lnU67h13ig

노래 缘分, 아티스트 關卻才旦, 앨범 缘分, YouTube 라이선스 제공자 Believe Music(联合互娱 대행)

보름달이 드러난 초저녁 하늘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3,516
Today
26
Yesterday
77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