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수련꽃은 마음 안의 하늘로 초월하여 우주의 도리인 법(다르마, 도리)을 사람의 마음에서 열고 드러내는 상징입니다. 하늘로 이어진 통샘의 마음에서 드러낸 다르마를 모양으로 표현하면 여덟개의 별을 돌리는 태양의 수레바퀴 입니다.

현재 우리가 사는 세계는 鬼가 사람의 간(슬개)를 점유하고 의식과 신경계를 강제 조율하여, 사람의 일생을 자신의 콤플렉스(惡으로 이루어진 비현실 상자)에 가두고 아류의 인생설계안을 강요한 채 노예로 강제 사육하여 수명까지 조절하며 죽음으로 쓰레기 처분하는 과정입니다.
현재 스승과 수행자들이 鬼김영태가 사람들한테 강요하는 콤플렉스(장애의 덮개 속 인생 설계안)의 내용을 확인한 결과 쉬지 않고 돌아가는 콘베어 벨트나 설국열차 처럼 자신이 설정한 최악의 상태를 향하여 끊임없이 상황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가 나하고 나의 가족들이 鬼김영태와 김영태의 족속들에게서 강요당하는 빙의(憑依)의 현재상태를 되돌리고자, 스승과 모든 수행자들이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설득해도, 신경계와 장부와 의식에 꽂은 비수(匕首)를 조금도 철회하지 않고 도착(倒着) 속의 끊임없는 배반의 행위를 합니다. 鬼김영태와 김영태의 족속은 자신들의 집과 페이스북 계정에도 수행자(仙人)와 친환경과 사회개혁을 추구하는 지식인으로 위장한 반점(飯店)을 차려놓고 반사회정서장애 행위를 끊임없이 강요하는 본질이 냉혹한 사이코패스입니다. 
독일의 자동차 기업 폭스바겐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신(神)이 돌리는 우주의 법(法)이 다르마(도리 道理)이며, 다르마를 돌리는 것은 대승(大乘)이라는 바퀴가 달린 수레이며, 마음으로 돌리는 수레바퀴 (다르마, 法)를 현실로 드러내면 현행의 법(法)과 시간을 초월하여 공간을 이동하는 수레(車) 입니다.
신(神)이 폭스바겐을 타고 귀(鬼)가 빙의(憑依)로 착란하며 사람의 의식(意識) 속으로 떠돌며 교활하고 요사스럽기가 극(劇)에 달한 불여우가 되었을 때 잡아서 불속에 넣는 것은, 꼭 해내야 할 인류사회의 도리(道理)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6,442
Today
36
Yesterday
75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