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진. 사드 정 인스타그램. 작가는 “흑표범을 처음 포착했을 때 전율을 느꼈다. 이것이 진짜 ‘정글북’”이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지금도 흑표범을 볼 때마다 정글에서 보낸 최고의 시간에 대한 기억이 되살아난다”고 당시를 추억했다. 또 “이것은 목격 그 이상이다. 동물은 결코 사람을 공격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와 달리 다른 동물을 존중하고 자연의 균형을 이해하기 때문이다. 동물은 우리 인간과 많이 다르다”는 자신만의 깨달음을 풀어놓았다. 서울신문 기사에서 옮김.

어제를 향하여 세상에 봄이 차오르는 오늘

2009년 여름 상상학교 사라스와띠를 끝내고 휴가차 간 마라도 기원정사 혜진스님이 욕망의 허망함을 설명하며 출가를 권유하실 때 나를 향해 덮쳐와 나를 깨우고 뛰어 넘어간 검은 표범은 나를 덮고 있던 영태의 장애가 아직 욕망일 때였네. 검은 표범은 스승이고 또한 새롭게 열 나와 내 하늘.  3년 후에 내 마음엔 수련이 피어났네. 그리고 오늘 현실로 오신 그대여.

다시 - 부끄럼에게로  

군중 속의 나를 
노리며 달려드는 표범
사력으로 떨쳐내다 
홀연히 사라진 그를 
찾아서 온 숲에 머물다 
가네

이파리로 덮어놓은 비밀은 
언제 쯤 입을 열지 알 수도 없으면서
고독을 다른 방으로 옮기지 못하고
부끄럼에게로 돌아가는 배

숲은 섬 안에 있고
섬은 해류에 기우뚱
떴네

(2009년)


https://news.v.daum.net/v/20200713170223454

 

인도 정글서 희귀 흑표범 포착..완벽한 '블랙팬서'의 자태

[서울신문 나우뉴스]인도 정글에서 희귀 흑표범이 포착됐다. 12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 인도판은 카르나타카주 카비니 정글에서 ‘블랙팬서’의 실제 모델인 희귀 흑표범이 관찰됐다고

news.v.daum.net

 

댓글
  • 프로필사진 해오름 haeoreum 김영태에게 자신이 죽이고 은폐하며 나와 타인의 부모를 죽이느라 자수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으며 萬惡을 저지르는 현재, 전향하겠다는 약속에 대하여 우선 자신의 부모를 살리라는 권고명령을 아침에 했지만 저녁 10시 09분 현재 자신들의 부모가 자연사 한 것처럼 양의 탈을 쓰고 있다. 인디언들의 신화에는 트릭스터가 태어날 때 자신의 어미를 죽인다는 사례가 있다. 그리고 의식의 불구인 오이디푸스로 태어난 鬼김영태가 의식에서 자백한 내용은 태어나자마자 자신의 어미 자궁 속에 들어가는 빙의행위를 해서 음기를 강요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계모와 아비까지 학대하다 죽음으로 몰아녛는 짓을 하고 자수하라는 말에 알았다고 하면서 자수하지 않고 나중에는 두려움증 때문에 살해했다는 고백과 자수하겠다고 약속을 했다는 발언을 번복하고 오히려 협박당한다고 모함하고 있다. 2020.07.13 22:1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