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잠 못 드는 밤



                                         베개 안고 씨름하는 긴 밤이 싫은데

                                         나의 작은 창문이 도무지 안 밝는다.

                                         적막한 시골 마을에 개 한 마리 짖어대고

                                         기울어진 달 아래 몇 사람이 길을 간다.

                                         부스스한 살쩍은 희어진 지 오래건만

                                         나그네의 마음은 어쩐지 편안하다.

                                         황량한 정원에서 베를 짜는 베짱이야

                                         쓸데없는 짓이지 네가 무얼 짜겠느냐?




                                         솔 출판사의 세계시인선 22권 소동파의 <여산 진면목>麗山眞面目 중

                                         셋째장 (첫번째 귀양살이 후) 자유의 몸이 되어 에 나오는 시이다.

                                         해남도(海南島)로 유배된 지 3년째 되는 해인 원부(元符) 2년(1099)

                                         가을 해남도 담주(儋州)에서 밤늦게까지 잠을 이루지 못한 어느날 밤

                                         의 정경을 노래한 것이다. 적막한 시골의 밤 풍경을 감정의 동요 없이 

                                         매우 담박하게 그려 놓았다.

                                         베짱이의 울음 소리는 마치 베 짜는 소리와 같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6,393
Today
62
Yesterday
92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