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저녁

해오름 haeoreum 2016. 5. 28. 19:14

 

야자나무가 경극배우처럼 마른 이파리를 등에 꽂은 채 어둠을 담는 저녁을 맞이하고

 

내일이면 누군가 찾아와 채워질 빈잔,

 

 

 

 

'' 카테고리의 다른 글

鬼 김영태의 빙의(憑依) 범죄에 대한 고백과, 정진규 시인의 詩 번외番外의 꽃  (0) 2017.09.10
연꽃  (3) 2017.09.01
고마리  (0) 2017.05.02
너의 눈물 -데. 체데브  (2) 2016.08.08
세화포구 등대  (0) 2016.05.29
저녁  (0) 2016.05.28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6,449
Today
43
Yesterday
75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