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쇼트트랙 최민정 선수 왼쪽 눈이 세로로 안쪽에서 기운이 긋고 지나며 시각의 혼동과 사고행위가 민첩하지 못했을 것이다. 또한 판단력이 많이 떨어지고 자신감, 자존감의 한계를 경험할 것이다.


쇼트트랙 '간판' 최민정, 여자 500m 1위로 준준결승 안착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 선수. /사진=뉴스1

4관왕 기대주로 꼽히는 한국 여자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20·성남시청)이 각 조 1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10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예선에서 최민정이 쇼트트랙 500m에서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최민정은 이번 시즌 계주 포함 4개 종목 월드컵 랭킹 1위에 올랐다. 여자 쇼트트랙이 효자종목으로 꼽혀왔지만 이중에서도 최민정은 4관왕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에 그는 "개의치 않고 내것에만 집중하겠다"라면서도 미소를 잃지 않았다.  

유력한 메달리스트 후보이지만 최민정에게도 올림픽은 처음이다. 최민정은 "이곳에 들어온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그동안 준비를 잘 해왔으니 어떤 결과가 나와도 만족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응원해주시면 좋은 결과로 보답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강산 인턴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