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빙의 피해자 및 기관

익숙한 감옥

해오름 haeoreum 2018. 3. 30. 17:15

오늘은 종일 양평과 여주의 초등학교를 찾아 인연 있는 선생님들을 만나, 意에 매인 사람과 그 집착이 빚어내는 사회 현상을 토로 했다.
대부분 의식하지 못한 채 가볍게 흘려 듣거나 어렵다 못해 두려워 한다.
감각에 표류하면서도 알아차리지 못하는 건 당장의 쾌락이 자신을 가두는 감옥이고, 누군가 처럼 기운에 중독되어 내부에서 확장하면 자신은 물론 자신과 관계한 사회까지 지옥으로 만든다. 아수라가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
http://naver.me/58k8a40J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9,561
Today
72
Yesterday
101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