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54XX58000139

 

팬데믹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염병의 위험도에 따라 전염병 경보 등급을 1~6등급으로 나누는데, 이 가운데 최고 경보 단계인 6등급을 의미 하는 말이다. 대량 살상 전염병이 생겨날 때

100.daum.net

 

<그림은 다음백과사전의 팬데믹에 대한 내용을 위한 김환표의 저작을 표현하기 위한 일러스트레이션 흑사병(plague) 죽음의 무도에 그려진 흑사병 ⓒ Il Dottore /wikipedia Public Domaiㅜ>  鬼김영태와 김영태의 족속이 인류에 대한 그들의 전통적 역적행위에 따라 인류의 몸에 빙의(憑依)하여 몸 안의 신경(神經)을 점유한 채 독기와 냉기와 탁기와 체액 등을 강제로 조율, 조작하며 대기 등의 환경의 氣까지 조율 조작하여 질병을 일으키며 현재 전 세계에 걸쳐 발생시키고 강요하는 코로나 독감이나 조현병 현상으로 파괴를 일삼는 마(麻)의 영역에서 인류를 대상으로 일으키는 질병을 이용한 식민지 범죄행위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염병의 위험도에 따라 전염병 경보 등급을 1~6등급으로 나누는데, 이 가운데 최고 경보 단계인 6등급을 의미 하는 말이다. 대량 살상 전염병이 생겨날 때 이를 ‘팬데믹’이라고 표현한다. 우리말로 하자면 ‘대창궐’이라 할 수 있겠다. 중세 유럽을 휩쓸었던 흑사병이나 20세기 초 수백만 명의 생명을 앗아간 홍콩 독감이 팬데믹의 대표적 사례다. 그리스의 역사가 투키디데스는 『펠로폰네소스 전쟁사』에서 기원전 430년경에 아테네에 발생한 역병으로 인구의 4분의 1이 숨졌다고 기록했는데, 이는 팬데믹을 기록한 최초의 기록물로 추정된다.1)

홍콩 독감

ⓒ Charlotte1125 / wikipedia | CC BY-SA 3.0

전쟁의 승패를 가르고, 유럽에서 옮겨온 전염병으로 적지 않은 아메리카 원주민들이 사망하는 등 팬데믹은 인류 역사에 큰 영향을 미쳤다. WHO는 21세기를 ‘전염병의 시대’라 규정했다. 21세기 들어 신종플루와 에볼라 바이러스가 WHO가 분류한 전염병 5단계인 에피데믹(Epidemic) 등급까지 가는 등 인류를 위협하는 전염병이 자주 창궐한 데 따른 것이다.2) 2015년 5월 한국에서 발생한 메르스로 인해 3차 감염자까지 등장하면서 메르스가 팬데믹으로 발전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3)

팬데믹은 국제 정치, 국제 안보에서도 주목받는 개념이다. 팬데믹이 ‘비전통 안보 위협(Non-Traditional Security Threat)’이기 때문이다. 비전통 안보 위협이란 군사적으로 국가 안보에 위협을 가하는 전통 안보 위협이 아닌 불법 이민, 사이버 위협, 마약 거래, 초국경 인신매매, 불법 소형무기 거래, 해적, 테러리즘 등을 일컫는 말이다. 이와 관련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이자 싱크탱크 미래지 원장 이근은 2015년 6월 “이미 미국은 컴퓨터 해킹을 통해서 국가의 정보기관이나 기간산업을 마비시키고, 금융시장 및 지적재산권을 교란시키는 사이버 안보 위협을 가장 중요한 안보 위협으로 자리매김하고 있고, 유럽은 불법 이민 혹은 난민의 유입으로 인하여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했다.

“세계화라 함은 전 세계적인 규모에서 자본주의 시장경제의 안정적인 확산과 작동을 의미하는데 사이버 위협이나 불법 이민, 불법 마약 거래, 해적, 테러리즘, 팬데믹 등은 세계적 규모에서 작동하는 시장경제를 교란하거나 세계 시장경제를 연결하는 연결망의 핵심 링크나 노드를 마비시키는 위협이다. 미국이 주도하여 1945년 이후 만들어온 자유주의 국제질서 그 자체를 주변부에서부터 갉아 먹고, 혼란을 가져오고, 교란시키는 그러한 형태의 위협인 것이다. 그래서 비전통 안보 위협은 바로 국제 질서 그 자체에 대한 위협이다.”4)

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83XX22600006

 

헤르메스와 트릭스터

그리스 신화에는 우리를 다른 차원으로 끌고 가는 신이 등장한다. 바로 헤르메스다. 헤르메스는 날개 달린 신발을 신고 카두세우스(Caduceus)라는 마법지팡이를 들고 다니는 신들의

100.daum.net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짐승의 모습에 가까운 다산의 신. 로마인들은 파우누스와 연관지어 생각했다. 본래 아르카디아 지방의 신으로, 판이라는 이름은 파온(paon:목축)이 도리아식으로

100.daum.net

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155XX51600020

 

헤르메스

헤르메스는 그리스 신화에서는 ‘Hermes’, 로마 신화에서는 ‘Mercurius’로 칭한다. ‘Hermes’는 ‘돌 더미에서 유래된 자’라는 뜻으로 길가나 마을 어귀에 쌓여 있는

100.daum.net

목축의 신 판(Pan)도 헤르메스의 자식이라는 것이 통설이다. 판은 숫염소와 인간이 혼합된 형상으로 머리에 염소 뿔이 돋아나 있고 염소 꼬리와 발굽을 갖고 있으며 발기된 우람한 남근을 자랑한다. 헤르메스와 판의 고향인 아르카디아 지방은 문명과 가장 동떨어진 깊은 산과 숲이 이어지는 두메산골이다.
우람한 남근을 자랑하는 판은 깊은 산과 숲을 무대로 행인들에게 공포심을 유발하고 숲의 요정들을 희롱하는 심술꾼으로 알려진다. ‘공포’를 뜻하는 영어 ‘panic’은 판의 이러한 속성에서 비롯된 것이다. 

鬼김영태와 김영태의 족속이 인류에 대한 그들의 전통적 역적행위에 따라 인류의 몸에 빙의(憑依)하여 몸 안의 신경(神經)을 점유한 채 독기와 냉기와 탁기와 체액 등을 강제로 조율, 조작하며 대기 등의 환경의 氣까지 조율 조작하여 질병을 일으키며 현재 전 세계에 걸쳐 발생시키고 강요하는 코로나 독감이나 조현병 현상으로 파괴를 일삼는 마(麻)의 영역에서 인류를 대상으로 일으키는 질병을 이용한 식민지 범죄행위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9,561
Today
72
Yesterday
101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