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복고는 수행의 초월을 통해 신으로 향하는 길 근신지로를 따라 鬼가 강요하는 감각적 욕망에서 벗어나 본성을 회복하고 스스로 완전한 존재가 되어 홀로 독립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빙의로 하는 현재 우리 사회의 '혼라이프'는 鬼가 강요하는 비현실의 함정인 장애 속에 갇힌 채 鬼의 간음으로 자폐상태가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빙의된 사회와 생산자는 빙의의 비현실을 타파한다는 선언을 분명히 하고 빙의에 따라 일어나는 폭력성과 자폐성과 타율에 의한 근시안의 욕망과 허위를, 평화와 열림과 자율에 의한 진정성으로 바꾸는 과정이 꼭 필요합니다. 더구나 군국주의의 빙의와 자폐를 버리지 않는 국가와 기업의 기술전수를 통해 생산과 독립을 한 경우라도 보이지 않게 전이되는 빙의의 의식을 완전하게 끊는 선언과 노력을 할 때에 진정한 독립과 자유와 평등의 도리가 이치로 변함없이 드러날 것입니다.

초월과 빙의는 어뜻보면 자동차 뒤 나뭇잎들로 이루어진 꼴라쥬 배경처럼 비슷하지만, 진짜와 가짜라는 엄밀함이 있습니다.
복고는 정신통일을 통한 초월계로 가는 거북이 걸음입니다.
복고는 정신분열로 인한 덫에 스스로 갇혀 길을 막고 누운 토끼의 게으른 낮잠이 아닙니다.
홀로 된다는 것은 초월하여 세계를 투명하게 하나가 되는 것,
분명한 선언  없는 혼라이프는 홀로가 아닌 가짜와 동거하는 귀신을 망또로 입은 벌거벗은 임금과 같은 것
디자인은 껍데기 감각이 아닌 정신의 뿌리로 초월계의 무량한 강물을 머금고 피워야 참다운 복고 입니다.

https://auto.v.daum.net/v/20191220111512995?fbclid=IwAR2DFXSUlRfWE6i6kA_1mkfZwPB0mq8Q5vON1-QD--CCKZaO2-CMsPtNB3k

 

제네시스 GV70, 예상 디자인은?

 -브랜드 엔트리 SUV, 내년 4분기 출시 예정  제네시스가 내년 4분기 브랜드 두 번째 SUV 'GV70'을 출시한다.  20일 국산차 업계에 따르면 GV70는 G70을 기반으로 크로스오버 차체를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외관은 쿼드 램프, 오각 방패형 그릴, 입체적인 캐릭터라인 등의 제네시스 디자인 정체성과 패스트백 스타일을 바탕으로 꾸민다. 특히 전

auto.v.daum.net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6,393
Today
62
Yesterday
92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