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림자 (Artist's Book)

강물 흐르고

해오름 haeoreum 2018. 8. 25. 16:58


강물 흐르고

 

 

 

강물 흐르고

물속에 퍼지는 피라미 새끼의 붉은 피

지금은 살 한 점 뼈 한 올 기억도 향기도 흔적 없다

 

구리반지 속에 누워 햇살에 눈이 부셔

손가락 둘을 잘라 하나는

그를 주고 하나는 강물에 던졌다

기러기 노래에 취하고 가슴엔

피라미의 좁쌀만 한 왼쪽 눈

 

강물이 슬픔에 떨고

메옥수수 밑둥이 지린 듯 달콤할 때

음표 없는 악보에 구국새 두 마리

싸서 보낼까

 

 

 

(1998)

강물 흐르고.hwp


'그림자 (Artist's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계에서  (0) 2018.09.21
치과에서  (0) 2018.09.04
강물 흐르고  (0) 2018.08.25
너는 아는가  (0) 2018.08.25
첫 페이지  (0) 2018.08.25
그림자  (0) 2018.08.25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6,388
Today
57
Yesterday
92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