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버이날 구글 로고, 고 노무현 대통령, 박원순 시장, 정두원 의원, 이재수 기무사령관과 鬼김영태의 강요로 죽음을 선택한 수많은 가장들을 추모합니다.) 90년대 국제통화기금(IMF)이 강요한 대한민국의 경제에 대한 구조조정의 여파로 수많은 가장이 실직하고 鬼김영태에게 빙의의 조율로 의식을 조작당한 가족들의 사회와 가족들의 냉대에 내몰려 鬼김영태가 세뇌하여 강요한 자살을 하고, 이젠 사회의 어느 영역에서나 鬼김영태가 강요하는 자살을 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자살은 鬼가 빙의로 강요하여 신경을 일치시킨 채 의식 전체를 대신하여 사람이 자신의 생각인 것으로 착각하고 죽음을 택하는 완벽한 타살입니다. 자살을 꿈꾸는 모든 이들이여 절대 자살하지 말며, 가족과 의사와 수행자들의 도움을 청하고 주변의 모든 이들이 같이하며 鬼가 세뇌하고 강요하는 죄의식과 죽음에 속지 않도록 하십시오. 선수행자이자 애플사 창업자이자 아이폰 발명자 스티브 잡스도 스스로 죽음을 택하지는 않았지만 鬼김영태가 신경계를 통해 인체의 독기를 강요하여 암을 발병시켜서 죽음에 이르도록 강요한 살해이니 惡行의 끝이 없습니다. 

사람은 신성(神性)으로 태어나 神이 되는 길을 통해 하늘을 만나 완전한 神이 되는 여래(汝來) 입니다.

사람이 神이 되고자 걷은 길을 가로막는 장애(障碍, 함정)은 자신 안에 갇혀 나오지 못하고 사람을 탐하여 빙의(憑依)의 장애를 씌워 가두려고 하는 鬼 뿐입니다.

하늘의 성품인 신성을 지닌 사람의 가정과 회사와 군대와 도시와 나라와 죵교의 가장(家長)인 가장(家長)과 사장(社長)과 대장(大長)과 시장(市長)과 의원(議員)과 대통령(大統領)과 수행자(修行者)는 가족을 죽이거나 망하게 하려고 자살하지 않습니다.

오직 하늘과 스승을 반역하고 자신을 버리고 부모를 죽이고 아내를 팔고 자식을 팔아넘기며 자신만 살고자 죽이거나 자살을 강요하는 鬼만이 사람을 빙의(憑依)하여 부조리한 삶의 장애(障碍, 함정)에 가두어 자살을 세뇌하여 유도하고 신경(神經)과 의식(意識)을 일치한 채 대신하여 죽입니다(자살하게 합니다).  

jejupoonggyoung.tistory.com/763

 

버들피리는 모든 부처의 마음이 통하여 소리를 낸다

귀신(鬼神)의 빙의(憑依)에서 무량의(無量義) 까지 2019년 4월 20일 기벽(嗜癖)으로 행하는 김영태의 빙의(憑依)행위는 욕망의 극단적인 현상을 가르쳐 줄 때, 알아듣고도 왜곡하며 의식의 괴물 키�

jejupoonggyoung.tistory.com

jejupoonggyoung.tistory.com/916

 

문화인류학자 정길선 벗님의 아이돌 스타 자살에 대한 말씀에 대하여

역사학과 문화인류학과 고고학자인 정길선 박사가 젊은 대중문화인의 죽음에 대하여 안타까워 하시는 페이스북 글에 붙인 댓글을 해당 기사와 같이 옮깁니다. 鬼 김영태에게 입는 피해를 경험�

jejupoonggyoung.tistory.com

鬼김영태의 배후 조작의 대상이 되어 고초를 격으신 이재명 경기도 지사도 심각한 자살 충동을 느끼셨을 것입니다. 보이지 않는 鬼의 조작 속에 불굴의 의지로 과거 시대에 일어난 鬼에 의한 불의가 아직도 살아있는 현재의 지평 속 장애이며 미래를 향한 오늘 반드시 걷어내야 할 장애임을 역설한 의지에 동의 합니다.
https://news.v.daum.net/v/20201014181422025

 

이재명, 독일 베를린 시장에게 '소녀상' 철거 공식철회 요청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대한민국 국민이자 경기도민을 대표하는 도지사로서 오늘 독일 베를린시장과 미테구청장께 소녀상 철거 방침의 공식 철회를 요청��

news.v.daum.net

jejupoonggyoung.tistory.com/626

 

'세월호 유족사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 사망

URL 줄이기페이스북 자신이나 타자를 죽이는 행위는 본질적으로 헤르메스( 의식이 돌연변이가 일어난 존재성이 귀鬼의상태가 된 사람)가 부정한 의식을 전이하여 투영되었을 때(빙의 憑依) 자��

jejupoonggyoung.tistory.com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9,560
Today
71
Yesterday
101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