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에서 경찰에 진압된 홍콩인/사진=AFP, 머니투데이 기사에서 옮김

미국-중국-홍콩-대만-영국 등 국가와 사람간의 관계와 사건은 모두 鬼의 이간질에서 비롯되니, 마디가 되는 단위 시간당 국제관계와 인권 등에 대한 定義의 기준을 쉽게 알수 있으면서도 좀 더 길고 넓은 영역으로 시간과 공간을 확장하면 定義의 기준이 사건의 복잡함 때문에 변하며 이해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본래 정해진 정의(定義)의 기준이 따로 있기 때문입니다. 시간이 지나면 정의의 기준이 바뀐다는 속설이 생긴 연유입니다.  
그러므로 이 모든 사건을 포함하는 공간과 시간으로 이루어진 역사의 배후에는 하늘로 이해하는 세계라는 우주 속에서 생겨나고 주체가 되는 사람의 근원인 神과 이 모두를 배반하고 사람의 모양으로 태어나는 반역자 鬼(가짜인 트릭스터, 거짓 神 헤르메스,  장애인 오이디푸스, 惡魔인 놀부)가 있습니다.  萬惡의 근원인 鬼가 원흉(元凶)이 되어 전쟁과 마약을 포함한 질병과 이간질과 내란과 쿠데타와 식민화와 내정간섭과 국민에 대한 인권유린 등 갖가지 부조리한 현상을 의식을 조율하며 관계를 조작하는, 빙의(憑依)로 배후에서 교란하니 부조리한 현실을 타개하는 주체인 사람과 국가와 인류사회가 사람간의 관계는 조화와 평화를 우선하고, 이를 배반하는 배후의 존재 鬼의 교란을 지혜롭게 대처하며, 鬼가 강요하는 不意의 행위인 빙의(憑依)를 방지하기 위하여 특별히 확인하며 단속하고 처벌해서, 사건이 일어나는 당시의 모든 인류 구성원들의 의식이 강제조율되어 우리 자신도 모르게 속아서 서로 반목하는 일을 방지해야 합니다.
나라를 반역하는 쿠데타는 반역범죄 입니다. 반역범죄인 쿠데타의 본래 원흉은 이면에서 의식을 조율, 조종하는 鬼가 동시에 같이하며 쿠데타 당사자의 신경계와 의식을 점유한 채 자신도 모르게 저지르게 하는 빙의(憑依)라는 인류와 국가를 배반하는 원죄(原罪)가 근원(根原)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717050902935

 

'탈홍콩' 대만 이민 3배 늘었다..대중국 새 전선?

중국이 제정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이달부터 발효되자 홍콩을 떠나려는 시민이 늘고 있다. 홍콩의 대체지로 가장 뜨는 곳은 대만이다. 홍콩을 떠나겠다고 답한 응답자 중 50%가 대만�

news.v.daum.net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6,442
Today
36
Yesterday
75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